우리가 꿈꿔 온 비행 이야기

더 멀리, 더 높이, 더 빨리 나는 꿈!

하늘을 나는 것은 인간의 오랜 꿈이었어요. 기발하고 엉뚱한 비행체에서 좀 더 현실적인 비행체까지 다양한 비행체가 발명되면서 그 꿈은 현실이 되었어요. 인간의 비행은 끝없이 계속 발전했어요. 막강한 성능의 전투기, 소리보다 빨리 달리는 초음속 비행기, 태양 에너지로 나는 비행기, 지구 둘레를 도는 커다란 우주 정거장에 이르기까지 말이에요. 이 책은 비행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망라해 재미있고 알기 쉽게 담아냈답니다.

이카로스의 밀랍 날개부터 화성 이주 프로젝트에 이르기까지

인간은 언제나 항상 지구 곳곳을 누볐어요. 높은 산을 오르고, 굽이치는 강을 건너고, 머나먼 바다로 거침없이 나아갔어요. 하지만 하늘만큼은 인간을 쉽게 허락하지 않았어요. 그리스 신화에서 이카로스가 밀랍으로 깃털을 붙인 날개를 달고 태양 가까이 날아가다 추락하고 만 이야기로 미루어 볼 때 인류가 얼마나 오래전부터 하늘을 날길 염원했는지 알 수 있지요. 하지만 간절히 바라고 무수히 시도한 끝에 마침내 인간은 하늘을 훨훨 날아 지구를 벗어나 달에 발을 내딛기까지 했어요. 그게 벌써 지난 세기의 일이에요. 21세기 인류는 지금 화성 이주 프로젝트에 도전하고 있으니까요.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한 교양 그림책 시리즈 <보통의 호기심> 세 번째 책인 『우리가 꿈꿔 온 비행 이야기』는 수많은 시도와 그 시도 끝에 탄생한 다양한 비행체들을 감각적인 그림과 간결한 글로 담아냈어요.

비행과 우주 탐사를 꿈꾸는 모든 어린이에게 바치는 책

신화 속 이야기로 대리 만족을 하던 시대가 지나고 르네상스 시대에 이르러 이탈리아의 화가이자 발명가였던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새의 날개를 열심히 연구해 활공기, 낙하산, 헬리콥터를 닮은 기계를 설계했어요. 16세기 후반에 이르러서는 프랑스의 몽골피에 형제가 발명한 열기구가 오리, 양, 수탉을 태우고 하늘로 떠올랐지요. 18세기 초 미국에서는 마침내 라이트 형제가 엔진을 단 비행기를 타고 인류 최초의 제대로 된 비행에 성공했어요. 제2차 세계 대전에서는 전투기들이 전장을 주름잡았고요. 바야흐로 비행의 시대가 열린 거예요. 소방 비행기, 구조 헬리콥터, 로켓, 우주 왕복선, 우주 정거장 등 다양한 비행체가 교통, 인명 구조, 학문 연구, 우주 탐사 같은 여러 분야에서 제 몫을 다하고 있어요. 게다가 요즘에는 지구를 위해서 오염을 일으키지 않는 비행을 하기 위해 갖가지 연구를 하고 있지요. 2016년에는 태양 에너지로 나는 비행기인 ‘솔라 임펄스’로 세계 일주를 성공하기도 했어요. 이 모든 이야기가 담겨 있기에 『우리가 꿈꿔 온 비행 이야기』는 비행과 우주 탐사를 꿈꾸는 어린이들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랍니다.

인간은 언제부터 하늘을 날기를 꿈꾸었을까요? 그동안 어떤 시도를 했을까요? 맨 처음 하늘을 날았던 비행체는 어떻게 생겼을까요? 지금까지 얼마나 다양한 비행체가 발명됐을까요? 앞으로는 어떤 비행체가 만들어질까요? 이카로스의 날개부터 지구 궤도를 돌고 있는 우주 정거장에 이르기까지 인간이 상상했던 그리고 마침내 만들어 낸 위대한 비행의 역사를 만나 보아요.

글쓴이 소피 보르데페티용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세상의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해 지식 책과 활동 책을 기획하고 쓰고 있어요. 신문방송학을 전공한 뒤에 10년 넘게 어린이 신문인 『몽 코티디엥』의 편집장으로 일하기도 했어요. 비판 능력을 키울 수 있는 미디어와 뉴스 교실과 어린이 책 교실도 운영하고 있어요.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는 『무브무브 플랩북: 움직이는 공항』 『나는 불평등이 싫어!』 등이 있어요.

그린이 아르노 네바슈

프랑스 루앙에서 응용 예술을 가르치는 선생님이에요. 브뤼셀 생뤼크예술대학교를 졸업하고 2005년부터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했어요. 그림을 그릴 때는 그래픽 태블릿을 주로 사용하지만 데생, 회화, 리놀륨 판화, 스텐실 등 기존의 기법을 이용해서 서정적이고 유머 가득한 그림을 그려요. 쓰고 그린 책으로는 『나무꾼의 하루』 『등대와 파도』 등이 있어요.

옮긴이 권지현

고등학교를 졸업할 무렵부터 번역가의 꿈을 키웠어요. 그래서 서울과 파리에서 번역을 전문으로 가르치는 학교에 다녔고, 학교를 졸업한 뒤에는 번역을 하면서 번역가가 되고 싶은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어요. 그동안 옮긴 책으로는 <보통의 호기심> 시리즈와 『오늘의 식탁에 초대합니다』 『내 동생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집에 살아요』 『펜으로 만든 괴물』 『추리 게임』 『버섯 팬클럽』 『거짓말』 『아나톨의 작은 냄비』 등이 있어요.

<보통의 호기심>은 다양한 것들의 역사와 문화를 어린이 눈높이에서 쉽고 재미있게 알려 주는 지식 그림책 시리즈입니다. 인류는 끊임없이 무엇인가를 발견하고 탐구해 왔습니다. 이에 도구와 기술과 양식은 더욱더 다양해졌고, 저마다 고유한 역사와 문화를 갖게 되었습니다. 오래전부터 있었거나 새롭게 다가온 그 이야기들을 재미난 글과 풍성한 볼거리가 가득한 <보통의 호기심> 시리즈를 통해 아이들에게 들려주고자 합니다.

(주) 씨드북 | 대표 남영하 | 사업자등록번호 105-87-82439 | 서울시 종로구 인사로7길 33, 남도빌딩 3층(03149) | 02-739-1666
씨드북ⓒ 2019. All Rights Reserved. : : login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