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이빨 연구소

잃어버린 앞니를 찾기 위해서 모든 이빨 연구소로 모험을 떠나요!

모든 이빨 연구소가 뭐 하는 데냐고요? 전 세계 이빨 요원들이 아이들의 빠진 유치를 가져와 에너지를 만들고 동물들의 이빨을 연구하는 곳이에요. 푸른 바다 위 아무도 모르는 외딴 섬에 있지만 이빨 요원 치치와 함께라면 모든 이빨 연구소에 가는 건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랍니다. 자신의 잃어버린 앞니를 찾으러 모든 이빨 연구소에 가기로 결심한 용감한 주현이한테는 더더욱 말이에요.

첫 이빨이 흔들리고 있는 모든 아이들을 응원하는 그림책

시대와 국경을 초월해 온 지구 어린이들이 꼭 통과해야 하는 ‘의식’이 있어요. 그것은 바로 평생에 단 한 번씩만 빠지는 이빨 뽑기예요. 이빨을 처음 뽑을 때 겪었던 두려움은 어른이 돼서도 쉽사리 잊히지 않죠. 아이들이 이빨 뽑는 걸 무서워하는 건 동서고금을 아울러 공통된 현상이에요. 그래서 많은 나라에 이빨 뽑기와 관련된 풍습이 있는 게 아닐까 싶은데요.

영국과 미국에서는 유치를 빼면 베개 밑에 두고 잠을 자요. 그러면 이빨 요정이 나타나 이빨을 가져가고 용돈을 두고 간다고 해요. 프랑스에서는 유치를 빼서 침대 밑에 두면 생쥐가 이빨을 가져가고 작은 선물을 준다고 하고요. 한국에서는 유치가 빠지면 지붕 위로 던져요. 까치가 헌 이빨을 가져가고 새 이빨을 가져다준다고 믿기 때문이지요. 몽골에서는 헌 이빨을 개가 가져가야 새 이빨이 튼튼하게 자란다고 믿어요.

육월식 작가의 첫 책이자 현대어린이책미술관의 제2회 ‘언-프린티드 아이디어’ 전시작인 『모든 이빨 연구소』는 ‘예로부터 동서양에서 내려오는 이빨 빼기 풍습’이란 소재를 21세기적 상상력을 가미해 재해석하고, 신나는 모험을 통해 서사를 확장시킨 그림책이에요. 첫 이빨을 뺄 생각에 마음이 싱숭생숭한 모든 어린이에게 바치는 이야기이기도 하지요.

촘촘한 만듦새와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캐릭터가 돋보이는 서사

이 책은 만듦새에도 공을 상당히 들였어요. 책 전반에 걸친 특유의 따스한 분위기를 글꼴과 종이의 질감으로도 표현하고자 했거든요. 그래서 과감하게 상업 출판에서는 잘 쓰지 않는 굴림체를 본문 글꼴로 지정했고요. 수입지 문켄폴라(러프)를 사용해 본문을 인쇄했어요. 끝이 둥글둥글한 굴림체와 탄탄하면서도 포슬포슬한 느낌이 나는 문켄폴라지 덕분에 시각과 촉각을 넘나들며 따스함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책으로 완성됐어요. 또한 주현이와 치치가 헬리콥터를 타고 바다 건너 모든 이빨 연구소로 날아가는 장면은 3장 펼침면으로 구성해 시야를 확장시켜 생동감을 끌어올리고자 했지요.

만듦새와 더불어 놓칠 수 없는 부분이 하나 더 있다면 바로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주인공 캐릭터이지요. 주현이는 반려 토끼 예예를 사랑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위기를 기회로 만들 줄 아는 당찬 주인공이에요. 이빨이 몽땅 빠져 슬픔에 빠진 예예를 위해 자신의 앞니가 빠지면 주겠노라 약속했으니까요. 앞니를 얼른 주고 싶은 마음에 잡고 흔들다가 그만 세면대에 빠뜨리고 말았지만 빠진 앞니를 찾으러 모든 이빨 연구소로 떠나는 건 또 어떻고요. 모든 이빨 연구소에 도착한 주현이는 연구소 구성원들과 힘을 모아 마침내 자신의 빠진 앞니가 타고 있는 드론을 붙잡는 데 성공했어요. 하지만 기쁨도 잠시 거대한 상어가 이빨을 번뜩이며 주현이 뒤에 나타난 게 아니겠어요. 과연 어떤 결말이 주현이를 기다리고 있을까요? 주현이가 앞니 찾기 대모험을 무사히 마치려면 아무래도 독자들의 응원이 필요할 것 같아요.

★ 책 속 부록 ★

1) 이빨에 관한 재밌는 과학적 사실을 알려 주는 카드뉴스 영상이 판권 면에 QR코드로 실려 있어요!

2) 모든 이빨 연구소에 이빨을 보낼 수 있도록 ‘이빨 봉투 도안’이 판권 면 다음 쪽에 실려 있어요!

주현이의 오랜 반려 토끼 예예는 나이가 많이 들어서 이빨이 몽땅 빠져 버렸어요. 이런 예예를 위해 주현이는 자신의 앞니가 빠지면 주려고 했어요. 빨리 주고 싶은 다음에 잡고 흔들다가 그만 세면대에 빠뜨리기 전까지는요. 하지만 슬픔도 잠시 둥근 보름달이 뜬 한밤중에 모든 이빨 연구소의 이빨 요원이라는 까치가 찾아왔지 뭐예요. 주현이는 어쩌면 자기 이빨이 이미 거기로 갔을지도 모르니 찾으러 가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지은이 육월식

아이의 유치가 처음 빠진 날 정말 멋진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습니다.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이 까치 이야기였지요. ‘까치가 헌 이를 가져가고 새 이를 가져다준다’는 이야기를 자기 손자들에게 들려주었을 할머니의 마음과 저의 마음이 같은 것임을 알아차렸습니다. 전 세계 사람들이 가진 이 귀여운 마음에 적절한 이름을 붙여 주고 싶었어요. 『모든 이빨 연구소』는 제 첫 그림책이자 현대어린이책미술관의 제2회 ‘언-프린티드 아이디어’ 전시작입니다.

감수자 백세미

서울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미국 버지니아 주립 커먼웰스 대학교에서 미세생물학 및 면역학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지금은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애플트리 덴티스트리 치과(Apple Tree Dentistry)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감수자 박진영

고생물학자이자 그림책과 과학 책을 쓰는 작가입니다.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에서 고생물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지금은 아시아의 갑옷 공룡 화석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쓴 책으로는 <판타스틱 공룡 일상> 시리즈와 『신비한 익룡 사전』 『신비한 공룡 사전』 『박진영의 공룡 열전』 등이 있습니다.

(주) 씨드북 | 대표 남영하 | 사업자등록번호 105-87-82439 | 서울시 종로구 인사로7길 33, 남도빌딩 3층(03149) | 02-739-1666
씨드북ⓒ 2019. All Rights Reserved. : : login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