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는 희고 불은 붉단다

  • 지은이: 글 | 길상효 ,그림 | 조은정

2016 북스타트코리아 책날개 선정 도서!

‘화이트, 옐로, 레드, 그린, 블랙…….’ 어느새 우리 입에 자연스럽게 붙어 버린 외래어입니다. 어린이들에게도 마찬가지고요. 희다, 노랗다, 붉다, 푸르다, 검다는 형용사들은 그저 외래어에게 자리를 내어 주기만 한 우리말이 아닙니다. 해가 희어서 ‘희다’, 불이 붉어서 ‘붉다’란 말이 생겨난 거랍니다. 할머니의 정겹고 재미난 이야기를 통해 또 다른 빛깔 이름들은 어디서 어떻게 왔는지 들어 보세요.

 

 

이제 아영이는 할머니가 알려 주신 예쁜 색깔을 볼 때마다

전화기 너머로 들려오던 할머니 목소리가 그리울 거예요.

“할매는 아영이를 젤로 사랑한데이.”

 

우리 색 이름의 어원을 할머니의 구수한 목소리로 들려주었어요!

이 책은 색을 소재로 한 다양한 그림책 중에서도 우리의 고유한 색깔 이름의 ‘어원’을 들려주는 반갑고도 고마운 책입니다. 지식을 전달하는 딱딱한 정보 그림책도, 기승전결의 구조에 의존하는 이야기책도 아닙니다. 그러나 손녀딸 아영이와 할머니가 한 번도 대면하는 일 없이 단지 ‘전화’를 통해 교감하고 ‘앎’을 나누는 신선하고 재미있는 구성을 보여줍니다. 할머니 무릎을 베고 옛날이야기를 들을 기회조차 갖기 힘든 요즘 아이들에게는 정겨운 사투리로 색깔 이름의 어원을 들려주시는 아영이 할머니의 목소리가 작은 선물이 될 거라 봅니다.

색 이름이 유래한 아름다운 자연을 고운 수채화에 담았어요!

수채화로 표현된, 아직 옛 모습이 남아 있는 아름다운 시골 풍경은 할머니가 구수한 목소리로 전하는 ‘어원’의 배경에 신뢰를 심어 주는가 하면, 재미난 상상으로 현실을 뛰어넘는 장면은 어리고 순수한 아영이뿐 아닌 유쾌하고 자유분방한 할머니의 정서로 독자의 시선과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합니다. 사라져 가는 우리말에 대한 안타까움을 할머니의 목소리에 묻어나도록 표현한 글이, 현실과 상상의 양극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탄탄한 구성의 그림을 만나 든든한 밥심 같은 그림책이 되었습니다.

 

 

아영이는 시골에 계신 할머니께 응석도 부리고 전화로 이런저런 이야기도 나누는 친구 같은 손녀딸입니다. 할머니는 그런 아영이에게 할머니가 태어나던 날의 일이나 아빠가 어렸을 적 이야기, 그리고 단풍으로 온통 붉게 물든 산이며 푸른 푸성귀로 가득한 텃밭의 모습을 생생하게 들려주십니다. 아영이에게는 할머니께 들은 많은 이야기 중에서도 희고, 노랗고, 붉고, 푸르고, 검은 색의 이름이 어디에서 왔는지가 할머니가 돌아가신 뒤로도 두고두고 잊지 못할 이야기로 남습니다.

 

글 _ 길상효

엄마가 되어 어린이 책을 다시 손에 쥔 이후로 어린이, 청소년들과 함께 독서와 글쓰기를 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아톰과 친구가 될래?>, <작게 작게 잘라 봐!>, <외계인이 찾아왔어!> 등이, 옮긴 책으로는 <아웃 게임>, <엄마의 볼로네즈 소스는 참 쉽다>, <안아 드립니다>, <하늘꽃이 내 동생을 데려옵니다>, <롤라와 나> 등이 있습니다.

그림 _ 조은정

숙명여대 회화과 학부와 동대학원을 졸업 후 6번의 개인전과 다수의 해외 레지던시를 거친 순수 화가입니다. <레나의 비밀 일기>, <나 좀 살려 주세요, 우리 형이 사춘기래요!>, <엄마의 볼로네즈 소스는 참 쉽다> 등의 표지 그림으로 어린이 책에 입문했으며, <해는 희고 불은 붉단다>로 첫 그림책을 냈습니다. www.artcej.com

 

할머니의 정겹고 구수한 목소리를 통해 ‘우리 색깔’을 전한다는 점에서 추억과 그리움까지 느낄 수 있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책이다. 미처 알지 못했던 어원까지 들려주시는 할머니의 이야기에 아름다운 수채화까지 더해져 아이들은 물론이고 함께 읽는 부모들에게도 고운 우리말이 쉽고 재미있게 다가온다.

_ 김미희(국어교사, 수안·수영 엄마)

유아동기의 감성 발달에 있어 색채야말로 다양한 자극을 유발하며 오감과 언어를 연결시키는 소재가 된다는 점에서 매우 유용한 도구라 할 수 있다. 단색 대신 ‘붉은색’, ‘푸른색’처럼 자연에서 오는 폭넓은 색채 스펙트럼을 아름다운 일러스트를 통해 제시하는 이 책은 색채를 다룬 여러 그림책들 중에서도 단연 으뜸이다.

_ 김하나(㈜한국색채디자인개발원 선임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