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돌봐 드릴래요 우리 할아버지

  • 원제: HOW TO BABYSIT A GRANDPA
  • 지은이: 진 리간 지음, 리 윌디시 그림
  • 옮긴이: 뿌리와 날개

‘내가 돌봐 드릴래요 우리 할머니’와 함께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바쁜 부모 대신 할머니 할아버지를 돌봐 드리기 위해 어린 손자가 나섰다~!

할아버지를 돌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투명하고 유머러스하고 구체적인 지시사항이 그려져 있다. 공원을 가고, 책을 읽고, 근육쇼를 하고, 맛있는 간식을 먹고, 낮잠을 자고, 귀신놀이 등 아이는 관대하게 할아버지에게 많은걸 허락하며 자신의 시나리오를 차근차근 실천해간다. 세대 간의 투명한 공감을 상큼하고 유쾌하게 담아낸 훈훈한 그림책이다.

맞벌이 하는 아들딸을 위해 할머니 할아버지가 손주를 돌봐주지 않으면 미안한 요즘이다. <내가 돌봐 드릴래요 우리 할머니> 와 더불어 이 책은 어린 손주들이 할머니 할아버지를 위해 좋은 보모로서 시간을 사용하는 비법을 상큼하고 발랄하게 풀어 놓았다. 처음 할아버지를 맞이하는 장면에서부터 ‘가만히 있는 비법’, ‘간식 맛있게 먹는 비법’, ‘멋지게 작별인사 하는 방법’ 등의 구체적인 체크리스트는 가족간의 결합과 따뜻한 돌봄을 귀엽고 깜찍하게 그려내고 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가득 찬 이야기 구성과 밝고 활동적인 일러스트는 마치 연극 한편을 직접 보는 것 같고, 어린 손자가 주무시는 할아버지를 위해 몰래 그림을 그려 작별 인사때 드리는 장면은 사랑과 공감이라는 아름다운 정서를 진하게 전해주어 책장을 덮고도 한참을 빙그레 웃게 만들 것이다.

 

어린 손자가 할아버지를 돌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세심하고 유머러스하고 구체적인 체크리스트를 만든다. 숨바꼭질로 할아버지를 환영한 손주는 함께 공원을 가고, 책을 읽고, 사진을 찍고, 옷을 예쁘게 차려 입고, 음식에 설탕을 뿌리는 등 현명하게 할아버지에게 많은걸 허락한다. 낮잠 자기 전 할아버지와 두꺼운 책을 읽거나, 산책 가기 전 썬크림을 챙겨 바르거나, 할아버지께 드릴 그림을 그리는 것 등 아이의 빈틈없는 시나리오에 어느새 할아버지도 즐거이 동참하게 되는데….

진 리간 지음

어린 시절을 일본에서 자란 작가는 현재 솔트레이크 시티에서 존과 제인 두 아이의 엄마이자 어린이책 작가로 활동하며 틈틈이 와이오밍 국립공원의 오지 탐험 자원봉사도 하고 있다. 작품으로는 <언제나 우리 형>, <내가 돌봐 드릴 래요 우리 할머니>, <아빠를 놀래키는 비법>등이 있다.

리 윌디시 그림

어려서는 체스 챔피언이었고 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한후 상업디자인과 일러스트 모두를 하고 있다. 어린이책이야 말로 세상 모든 지혜를 담고 있는 그림이라고 생각하며 가장 기꺼이 작업하고 있다. <용을 위한 도넛>, <마틸다를 위한 마시멜로우>, <곰,곰,곰>, <걱정은 사라져라>, <엄마와 아빠 그리고 폴> 등 많은 어린이 책을 그렸다.

뿌리와 날개 옮김

어려서 책 읽을때가 제일 든든했고, 엄마가 되어서도 아이들과 함께 세계 여러 나라를 다니며 좋은 동화책을 읽는게 참 행복했다. 우리 나라 아이들도 같이 읽었으면 하는 욕심에 그림책을 소개하는 일을 시작했다.

 

(주) 씨드북 | 대표 남영하 | 사업자등록번호 105-87-82439 | 서울시 종로구 인사로7길 33, 남도빌딩 3층(03149) | 02-739-1666
씨드북ⓒ 2019. All Rights Reserved. : : login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