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으로 만든 괴물-메리 셸리는 어떻게 프랑켄슈타인을 만들었을까요?

  • 원제: She Made a Monster: How Mary Shelley Created Frankenstein
  • 지은이: 린 풀턴 글, 펠리시타 살라 그림
  • 옮긴이: 권지현

바위를 뚫는 물방울 10

200년이 지나도 변함없이 ‘몬스터의 대명사’로

남녀노소의 사랑을 받고 있는 고전 『프랑켄슈타인』!

그 탄생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만나봐요!

공포 소설과 과학 소설을 대표하는 고전으로 사랑받고 있는 『프랑켄슈타인』! 영국 작가 메리 셸리는 스무 살의 나이에 소설 『프랑켄슈타인』을 발표했어요. 여자는 생각을 할 수 없는 존재이고 책을 출간하는 건 남자가 할 일이라고 생각하던 1810년대 당시의 사회 속에서 메리는 그 일을 해냈어요.

죽은 시체를 전기로 움직이는, 무서운 실험 이야기에 벌벌 떨며 아빠의 바짓가랑이를 붙잡고 무서움을 달래던 여섯 살 메리. 소녀 메리를 떨게 했던 건 단지 무시무시한 이야깃속 이미지가 아니었을지도 몰라요. 글이 가진 힘을 느끼고 있던 메리는 어른이 되어 마침내, 머릿속에 있던 그 무시무시한 이미지를 글로 써냈어요.

초자연적이고 오싹한 최신 과학 실험 이야기로 떠들썩하고

책을 내는 건 남자의 일이라고 여기던 시대 속에서

메리는 작가가 되기를 꿈꾸었어요

18세기 말, 이탈리아 과학자 루이지 갈바니는 개구리 해부 실험에서 죽은 개구리의 다리를 전기 충격으로 살아 있는 것처럼 움직이게 했어요. 루이지 갈바니의 개구리 해부 실험은 18세기 말~19세기 초 유럽 학계뿐만 아니라 사회문화예술계 전반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어요. 과학과 의학을 비롯한 모든 학문의 변화와 그로 인한 일상 속 의식의 변화는 메리에게도 영향을 주었답니다.

하지만 메리의 삶에 커다란 영향을 준 것으로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은 바로 메리의 어머니이자 유명 작가인 메리 울스턴크래프트예요. ‘민주주의’나 ‘여성의 권리’ 같은 말로 채워진 엄마의 글로 인해 사람들이 화를 내고 분노하는 모습을 보았던 어린 메리는, 그것을 마음 한편에 담아 두었어요. 메리는 궁금했어요. ‘사람들은 왜 엄마의 글을 읽고 화를 내고 분노할까?’ 메리는 그러다 마침내, 글이 갖는 힘을 깨닫게 되었어요. 힘을 지닌 글을 읽는 사람은 자신의 마음이 움직이는 것을 느끼고, 그래서 사람들은 그 글에 화를 내며 반응했던 거예요. 글의 힘이 남자의 전유물로 치부되던 상황에 반기를 들고, 메리는 글이 갖는 그 힘을 남녀가 평등하게 나누어 가져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루이지 갈바니의 개구리 해부 실험으로 기존의 관념이 흔들리면서, 사람들이 인간의 한계와 그것을 뛰어넘는 가능성에 대해 열광할 때, 메리 셸리는 그 너머를 보았고 곰곰 생각했어요. 과학, 문학, 인간, 생명, 남성, 여성, 편견, 두려움, 평등-이런 개념들이 메리의 머릿속을 가득 채웠어요.

 

폭풍우 치는 밤, 메리 셸리가 만들어 낸 불멸의 괴물을

수채화와 잉크로 그린 적갈색과 회색풍의 일러스트로 만나봐요

『펜으로 만든 괴물-메리 셸리는 어떻게 프랑켄슈타인을 만들었을까요?』는 1831년 발표된 개정판 『프랑켄슈타인』의 서문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어요. 그 서문에서 메리 셸리는 자신이 어떻게 프랑켄슈타인을 생각하고 써내려 갔는지 말해요. 『프랑켄슈타인』의 내용만큼이나 오싹하고 스릴 넘치는 메리의 이야기가 수채화와 잉크를 사용하여 적막하지만 긴장감이 느껴지는 일러스트로 재탄생했어요.

작가를 꿈꾸는 메리 셸리는, 약혼자 퍼시 셸리를 비롯한 여러 친구들과 함께 유명 시인 바이런의 초대를 받아 스위스 호수 근처 한적한 곳에 자리한 빌라에 묵었어요. 바이런은 그곳에서 친구들과 함께하기 위해 재미 삼아 유령 이야기 쓰기 대회를 제안해요. 메리도 그 대회에 참여하지만 이야기가 도무지 떠오르지 않았어요. 남자들은 루이지 갈바니가 죽은 개구리의 다리를 전기 충격으로 움직이게 한 실험에 대해 신나게 떠들어대며, 인간이 자연을 정복하고 자연의 비밀을 파헤치게 될 거라며 기대했어요. 대회 마감 전날 밤, 번개가 번쩍이며 폭풍우가 쳤어요. 생명이 없는 물질에 생명을 불어넣는 인간에 대해 자랑스러워하며 목소리를 높이던 남자들은 모두 잠자리에 들었어요. 이야기가 생각나지 않아 고민이던 메리는 잠이 오지 않았지요. 그러다 번개가 내리치는 순간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을 본 메리는 경악을 금치 못했어요. 창백하고 괴상한, 마치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온 듯한 모습이 거울 속에 있었거든요. 거울 속 자신의 모습과 함께, 남자들이 열을 올리며 나누었던 루이지 갈바니의 개구리 해부 실험 이야기와 엄마에 대한 기억, 글이 가진 힘을 떠올리며 메리는 침대 속에서 괴로워했어요. 어둠과 고요함, 바람과 천둥 소리, 번개의 섬광 속에서 마주한 괴물. 메리는 용기 내어 괴물에게 마음을 열기로 결심하고 그 괴물의 이야기를 글로 써내기로 결심해요.

메리는 유명 시인 바이런의 초대로 스위스 호숫가에 자리한 그의 멋진 저택에서 친구들과 머물렀어요. 바이런이 즉흥적으로 제안한 유령 이야기 쓰기 대회를 위해 메리는 무서운 이야기를 생각해 내야 했어요. 폭풍우가 치는 밤, 메리는 번개의 섬광 속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충격을 받아요. 그 모습에서 메리는 과학자가 만들어 낸 흉측한 괴물을 떠올려요. 메리는 그 괴물의 이야기를 써보기로 결심했어요.

글쓴이 린 풀턴

영문학 박사학위를 받고 보험 조사원, 중학교 교사, 글쓰기 교사로 일했어요. 이 책은 린 풀턴의 첫 번째 책이에요. 현재 가족과 함께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살고 있어요.

그린이 펠리시타 살라

그림책에 그림을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예요. 남편, 딸과 함께 이탈리아 로마에 살아요. felicitasala.com에서 더 많은 그림을 볼 수 있어요.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는 『놀라지 마세요, 도마뱀이에요』가 있어요.

옮긴이 권지현

고등학교를 졸업할 무렵부터 번역가의 꿈을 키웠어요. 그래서 서울과 파리에서 번역을 전문으로 가르치는 학교에 다녔고, 학교를 졸업한 뒤에는 번역을 하면서 번역가가 되고 싶은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어요. 귀여운 조카들을 생각하며 외국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기는 데 큰 즐거움을 느낀답니다. 그동안 옮긴 책으로는 『추리 게임』 『버섯 팬클럽』, 『나는 …의 딸입니다』, 『아나톨의 작은 냄비』, 『거짓말』 등이 있어요.

“독자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는 일러스트레이션과 몰입도 높은 스토리텔링으로 훌륭한 여성 작가의 생애가 더욱 울림 있게 전해진다.”

– <북리스트>

 

“린 풀턴은 메리 셸리의 굴곡 많은 삶에서 극적인 사건을 골라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괴물이 어떻게 탄생했는지 효과적으로 보여준다. 수채화와 잉크를 사용한 펠리시타 살라의 일러스트레이션은 적갈색과 (시체의 색을 표현하는 데 탁월한) 회색을 주로 사용하면서 흰 피부의 여주인공과 그녀를 괴롭히는 괴물들의 대비를 탁월하게 그려냈다. 어린 독자들에게 지금까지 익숙했던 괴물 이야기보다 더 많은 스토리가 있음을 알려주는, 품격 있는 그림책이다.”

– <커커스 리뷰>

“1831년 발표된 『프랑켄슈타인』의 서문에서 영감을 받은 이 그림책은 고전이 된 문학 작품의 탄생 과정을 소개하면서 독자들에게 문학에 천부적 재능을 타고난 한 작가의 실제 삶을 발견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강렬한 색과 회색 음영을 사용한 펠리시타 살라의 일러스트레이션은 『프랑켄슈타인』의 분위기를 잘 살렸다. 책 말미에 있는 린 풀턴의 설명은 그림책에 직접 삽입하지 못한 내용을 보충해 준다. 메리 셸리라는 작가를 알아가기 위한 유용한 첫걸음이자 끈기와 창작 과정에 대한 토론을 벌이는 데 도움이 되는 소중한 자료가 될 것이다.”

– <퍼블리셔스 위클리>

2018년 뉴욕타임스․뉴욕공립도서관 선정 올해의 일러스트레이션 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