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에 동생이 산다 시리즈 세트

    일촉즉발 형의 위기! 우리 집에 동생이 산다!

    엄마 아빠와 행복하게 살던 강아지 토토가 형이 되었다고?

    갓난아기였던 동생이 어느새 형의 따라쟁이가 되었다고?

    어느 날 갑자기 동생이 태어나거나, 혹은 어느 날 갑자기 동생이 말하고 걷기 시작하면 형은 어떨까요? 이제 평화는 와장창! 형제 전쟁이 시작되는 거예요. 말썽꾸러기 새 동생과 귀여운 동거를 시작한 강아지 형 토토, 자기만 졸졸 쫓아다니는 따라쟁이 동생을 부하로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꾀돌이 형, 그리고 어쩐지 미워할 수가 없는 귀여운 동생까지! 어느 날 찾아온 사랑스러운 동생과 그 가족의 이야기를 따뜻한 그림과 재밌는 글로 담아낸 그림책 시리즈를 함께 만나 보아요.

    너, 내 동생 할래? 동생은 내 부하야
    정가 11,000원 12,000원
    ISBN 979-11-85751-54-1(77810) 979-11-6051-267-0(77810)

     

    1.  너, 내 동생 할래?

    엄마 아빠와 행복하게 살던 강아지 토토의 집에 새 가족이 태어났어요. 토토가 형이 되었어요! 아기가 태어났거든요. 그런데 갑자기 등장한 아기 때문에 토토는 서운해요. 엄마 아빠는 이제 동생만 좋아하고, 토토는 뒷전이 되어 버린 것만 같거든요. 게다가 동생은 매일 사고만 치는 말썽쟁이인 걸요! 그런데 이상해요. 이 말썽꾸러기 동생, 자꾸 보니까 왜 이렇게 귀엽죠?

    2. 동생은 내 부하야

    영원히 귀여운 갓난아기일 줄로만 알았던 동생이 어느새 말을 하고, 걸음마를 떼고, 졸졸 따라다니며 형만 따라 해요. 형이 먹는 것은 자기도 먹어야 하고, 형이 입는 옷이랑 똑같은 옷을 입어야 하고, 형의 장난감도 다 자기 차지래요. 형제 전쟁이 시작된 거예요! 하지만 이대로 순순히 물러설 형이 아니지요. 동생은 뭐든 형을 따라 하니까, 그걸 이용하기로 해요. 바로 동생을 부하로 만드는 것! 과연 형의 작전은 성공할까요?

    어른들은 웃고, 아이들은 꿈꾸고, 동물들은 평화로운 세상이 되길 바라며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첫 번째 창작 그림책 『그냥 꿈이야』는 ‘제4회 앤서니 브라운 & 한나 바르톨린 그림책 공모전’ 수상작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