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는 고양이들이 지킨다

  • 지은이: 박정안 글, 조은정 그림

지구의 고양이들에게 자유를!

언젠가부터 지구에는 온통 빌딩과 아파트만 가득했어요. 동물들이 살 곳은 점점 줄어들었지요. 게다가 사람들은 동물들을 무조건 잡아들였어요. 식량난에 허덕이는 사람들에게 개로 행성에서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했거든요. “슈퍼 곡물 씨앗을 드릴 테니 우리가 지구에 도착하기 전에 지구에 있는 모든 동물을 보이지 않게 해 주세요.” 하지만 고양이들은 결사대를 결성해 잘도 도망 다녔어요. 다사랑 아파트 110동에 있는 비밀의 공간이 발각되기 전까지는요. 고양이들은 이 위기를 과연 잘 넘길 수 있을까요?

다른 생명과 더불어 산다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볼 때

동물과의 공존을 주제로 한 어린이 SF 소설 시리즈 <개와 고양이의 시간> 두 번째 책이에요. 눈높이아동문학상 단편 동화 부문 대상을 받으며 등단한 박정안 작가가 쓰고, 순수 화가와 어린이 책 작가로 활동 중인 조은정 작가가 그린 작품이지요. 인간과 고양이의 쫓고 쫓기는 숨막히는 추격전을 따라 가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답니다. 실사 같은 세밀한 그림 또한 독자가 작품에 몰입할 수 있도록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지요. 박정안 작가가 이 책을 쓰게 된 계기는 다름 아닌 ‘대전 동물원 탈출 퓨마 사살 사건’이었어요. 2018년에 대전에 있는 동물원에서 우리를 탈출해 동물원 뒷산에 있던 퓨마를 몇 시간 만에 사살한 일이지요. 단 몇 시간, 자유를 누리고 죽은 퓨마의 이야기가 오랫동안 작가의 마음에서 지워지지 않았다고 해요. 이제는 정말로 다시 생각해 볼 때가 되지 않았을까 싶어요. 사람이 살기는 편해졌지만 예전 모습을 잃어버린 지 오래인 지구에서 다른 생명과 더불어 사는 것에 대해 말이에요.

 

지구의 고양이들과 사람들을 위협하는 예상치 못한 음모

이 책의 배경이 되는 미래 지구는 빌딩과 아파트만 가득하고, 미세먼지가 도시를 뒤덮으며, 사람들은 식량난에 허덕이는 행성이에요. 이런 지구에 구원의 손길을 내민 건 개로 행성인들이었어요. 씨를 뿌린 지 일주일 만에 열매를 맺고, 열매 한 알만 먹어도 이틀은 배고프지 않은 슈퍼 곡물 씨앗을 나눠 주겠다고 한 거예요. 다만 조건 하나가 있었어요. 개로 행성의 사신단이 슈퍼 곡물 씨앗을 가지고 지구에 도착하기 전에 지구에 있는 모든 동물을 보이지 않게 해 달라고 한 거예요. 그래서 사람들은 모든 동물을 잡아 동물원에 넣기로 했죠. 이 계획이 차질을 빚은 건 바로 고양이들 때문이었어요. 고양이들은 잘도 도망 다녔을 뿐 아니라 결사대를 만들어 붙잡힐 위기에 처한 고양이들을 구해 냈죠. 고양이들이 잡히지 않도록 도와주는 조력자들도 있었어요. 그들은 고양이들이 숨어 살 수 있도록 ‘비밀의 공간’을 만들어 주고, 음식과 약도 몰래 챙겨 주었죠. 하지만 고양이 결사대 20호 슈슈가 붙잡히고, 비밀의 공간이 포획 팀에 발각되면서 고양이들은 거의 전부 붙잡히고 말아요. 하지만 이때까지 아무도 알지 못했어요. 지구인들을 노리는 거대한 음모가 그 모습을 드러내기 일보 직전이라는 사실을요.

사람들은 빌딩과 아파트를 쉬지 않고 지었어요. 그리고 어느 날부터 갑자기 동물들을 닥치는 대로 잡아 동물원에 보냈어요. 하지만 고양이들은 잘도 도망 다녔어요. 붙잡힐 위험에 처한 고양이들을 구해 내기 위해 결사대까지 만들었지요. 하지만 마지막 스무 번째 대원인 고양이 슈슈가 포획 팀에 붙잡히는 바람에 그만 결사대의 아지트가 발각될 위기에 처했어요. 게다가 지구인들이 개로 행성의 계략에 꼼짝없이 걸려들었지 뭐예요.

  1. 슈슈
  2. 고양이 결사대
  3. 괴물 바람
  4. 갈라진 벽
  5. 다사랑 아파트의 비밀
  6. 동쪽으로
  7. 슈퍼 곡물 씨앗
  8. 비밀의 공간
  9. 탈출
  10. 우주선을 향해
  11. 들판

글쓴이 박정안

어렸을 때부터 책을 많이 읽다 보니 자연스럽게 작가가 되고 싶어졌어요. 눈높이아동문학상 단편 동화 부문 대상을 받으며 오랜 시간 간직하던 꿈을 이루었지요. 재미있으면서도 울림이 있는 동화를 쓰려고 늘 아이들 세계를 탐구하고 상상하기를 즐겨요. 펴낸 책으로는 단편 동화집 『버릇없는 노랑이를 신고합니다』와 장편 동화 『냥냥이 박스 카페』 『귀신 강아지 초롱이』 『어느 날, 우리 집 고양이가 말했다』 『골드가 금이라니!』 등이 있어요.

 

그린이 조은정

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다수의 전시회와 해외 레지던시를 거친 순수 화가예요. 그린 책으로는 <변신 공룡 시리즈> <씨드북 똑똑박사> 시리즈와 『티라노사우루수나』 『바위를 껴안은 호텔』 『새집의 첫 번째 거미』 『해는 희고 불은 붉단다』 등이 있어요. www.brushf.com에서 더 많은 그림을 볼 수 있어요.

빌딩 옥상에 있는 대형 화면이 켜지고 아나운서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올해 10월은 개로 행성에서 사신들이 지구를 방문하는 달입니다.” 뒤이어 개로 행성인들이 슈퍼 곡물을 키우는 장면이 자막과 함께 나왔다. 한 알의 씨앗이 자라서 열매를 맺는 데 일주일밖에 걸리지 않아요. 이 열매는 한 개만 먹어도 이틀은 배고프지 않지요. (7쪽)

 

고양이들이 잡히지 않도록 도와주는 사람들이 있다. 고양이들은 그들을 조력자라고 부른다. 조력자들은 고양이들에게 숨어 살 수 있는 장소를 만들어 주었다. 음식과 약도 몰래 챙겨 주었다. 고양이들도 결사대를 만들었다. 고양이 결사대는 조력자들의 도움을 받아 포획 팀에 붙잡힐 위험에 처한 고양이들을 구해 냈다. (12쪽)

 

바투는 눈을 감고 냄새에 집중했다. 흙냄새를 맡기 위해서였다. 어차피 언제까지 이 낡은 빌딩에 숨어 있을 수는 없었다. 식량도 바닥을 드러내고 있었다. 조력자가 찾아오려면 날짜가 많이 남았다. 아껴 먹고 있지만, 워낙 먹을 게 없었다. 흙이 있는 곳으로 가면 대원들도 더 편안함을 느낄 것이다. 게다가 사람들은 흙바닥에는 얼씬도 안 하니까. (25~26쪽)

 

개로 행성 사신들의 방문 날이 벌써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그동안 쉬지 않고 고양이들을 잡아들였는데도 아직도 많이 있을 거라고 했다. 동물원에 갇힌 고양이들을 협박해서 알아낸 사실이다. 우기는 재빨리 고양이들에게 텔레파시를 보냈다. ‘포획 팀이 다사랑 아파트로 가고 있다. 모두 피해라.’ 슈슈 같은 고양이가 있기를 바라면서 쉬지 않고 텔레파시를 보냈다. (32쪽)

 

갈라진 벽 속으로 들어간 포획 팀은 깜짝 놀라고 말았다. 바깥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모습이었다. 마치 또 하나의 작은 아파트 같았다. 그 작은 아파트 안에는 사라진 줄 알았던 고양이들이 살고 있었다. 고양이들도 약을 먹고 몸집을 작게 해서 살았다. 꼭 주먹 크기의 쥐만 했다. 찬이 본 게 정확했다. 포획 팀은 고양이들을 굴비처럼 줄로 묶어 끌고 나왔다. (42~43쪽)

 

빌딩 옥상에 있는 대형 화면들에서 같은 장면이 나왔다. 포획 팀이었다. 굴비 두름처럼 엮인 고양이들을 데려가고 있었다. 주변에 있던 사람들은 박수를 쳤다. 하지만 빌딩과 멀리 떨어져 있는 결사대에게는 화면이 잘 보이지 않았다. 바투는 눈을 감고 소리를 들었다. “고양이 결사대는 항복해라. 항복하지 않으면 너희 가족들도 안전하지 못할 것이다.” (53쪽)

 

팀장은 노르스름한 열매를 반으로 나누었다. 씨앗이 보이지 않았다. 다른 열매도 마찬가지였다. “이상하네. 텔레비전에서 볼 때는 열매 속에 씨앗이 있던데.” 고개를 갸웃거리며 먼저 먹어 보았다. 달큼하면서도 짭조름한 맛이 났다. 끝 맛은 상쾌했다. 밥을 먹고 후식으로 과일까지 먹은 느낌이었다. 진짜 이틀은 아무것도 먹지 않아도 배고프지 않았다. (63쪽)

 

1층에 있는 소화전 문을 열고 리모컨을 누르자 소화전 안쪽에 있는 반듯한 벽이 갈라졌다. 그곳에는 또 하나의 작은 아파트 같은 비밀의 공간이 나타났다. “우기야, 여기는 동물들이 몰래 숨어 살 수 있는 곳이란다.” “아빠, 동물들이 살기에는 너무 좁은 곳 같아.” “아니야, 절대 그렇지 않아.” 우기의 아버지는 몸을 줄여 주는 약을 먹으면 문제없다고 했다. (71쪽)

 

우기는 슈슈가 믿기 힘든 말을 했다. “다사랑 아파트에 있는 비밀의 공간은 바로 내 아버지가 만들었단다. 너희들을 숨기기 위해서. 내 아버지는 동물들이 자유롭게 살아가기를 바라셨어.” 우기는 슈슈가 있는 케이지를 차로 옮겼다. “이럴 시간이 없어. 고양이 결사대와 비밀의 공간에 있던 고양이들이 모두 잡혔어. 이제 그들을 탈출시키러 가자.” (81쪽)

 

그때 작은 드론 한 대가 그들을 맴돌았다. 포획 팀 대대장이 보낸 드론이었다. 드론에서 어떤 아이의 말이 흘러나왔다. “사신단은 개로 행성으로 데려간 사람들을 절대 다시 돌려보내지 않을 거예요. 다시 와서 지구를 없애려 할 계획이거든요. 그들은 지구뿐만 아니라 우주를 정복할 거예요.” (90쪽)

 

우기와 대대장은 동물원에 잡혀간 동물들이 전부 풀려날 수 있도록 국회의원들을 설득하러 다녔다. 지금은 대부분 풀려났다. 동물원에서 나왔다가 다시 들어간 동물들도 있었다. 빌딩뿐인 도시에는 먹을거리가 없었다. 우기와 대대장은 다시 국회의원들을 만나러 다녔다. 시멘트를 갈아엎고 땅이 드러나도록 법을 고쳐 달라고 했다. (100~101쪽)

〈개와 고양이의 시간〉 

박정안 작가의 어린이 SF 소설 시리즈예요. 많은 사람이 예쁘고 귀엽단 이유로 동물을 길러요. 그리고 돌보기 힘들다며 기르던 동물을 갖다 버려요. 하지만 동물들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고통과 감정을 느껴요. 작가는 우리가 동물들을 좀 더 소중히 대하길 바라며 이 시리즈를 썼어요. 이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인 『개들의 별 바온 행성』은 먼 미래에 지금과는 입장이 반대로 뒤바뀐 개들과 사람의 이야기이고요. 두 번째 작품인 『지구는 고양이들이 지킨다』는 동물과의 공존을 거부한 미래 지구에서 살아남기 위한 고양이들과 그들을 뒤쫓거나 돕는 사람들의 이야기예요.

 

(주) 씨드북 | 대표 남영하 | 사업자등록번호 105-87-82439 | 서울시 종로구 인사로7길 33, 남도빌딩 3층(03149) | 02-739-1666
씨드북ⓒ 2019. All Rights Reserved. : : login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