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외법권 위니 공화국 회고록

지은이: 리사 그래프
옮긴이: 강나은
출판일: 2018/11/20
 |  ISBN: 979-11-6051-222-9 (77840)
 |  가격: 12,000
 |  크기: 150×210mm, 228쪽 판형(무선제본)

지상 5미터 나무 위 집에서 열세 살 위니가 ‘매우 진지하게’ 선언한 위니 공화국!

100년도 더 된 옛날, 지금은 없어진 피티지오 공화국의 영사관에서 심은 나무. (그러니까 현재 위니의 엄마 아빠네 집 사이에 있는 나무이다.) 그 나무 위 지상 5미터에는 위니만을 위해 지어진 작은 집이 있다. 위니가 나무 위 집으로 들어가는 순간마다, 위니가 살고 있는 나라의 법이 적용되지 않는 ‘치외법권’ 지역에 있게 되는 위니. 어느 누구도 이래라저래라할 수 없는 ‘위니의, 위니에 의한, 위니만을 위한’ 작은 공화국이 그렇게 시작된다.

열세 살 소녀 위니를 비롯한 친구들과 어른들 간의 갈등, 그것을 통한 관계의 성장을 독특한 구성으로 풀어냈다. 위니와 아홉 명의 친구들이 ‘어린이 회고록 쓰기 대회’에 지원할 이 회고록은, 나무 위 집에서 일어났던 사건을 회고하면서 쓴 기록에, 그 기록을 읽는 아이들의 재기발랄한 코멘트가 본문 전체에 걸쳐 메모지 부착 형식으로 구성된다. 영원히 그 접점을 찾을 수 없을 것 같은 어른과 아이의 생각 차이와 그 슬기로운 해결 과정을 신문기사, TV뉴스 스크립트, 트위터 게시글과 같은 다양한 매체 활용으로 보다 현실적으로 그리고 있다.

어른들은 몰라요!-지상 5미터에서 어른들을 향한 전쟁을 선포하다

전 세계를 막론하고 어른은 생각한다. 아이는 아이이고, 뭐가 됐든 부모 말을 따라야 한다고.

“그냥 즉흥적인 어린애야. 결정 하나 제대로 못하고 이랬다저랬다 하는 어린애들.”

“아니에요, 휴대폰 게임 맘껏 하게 해 주세요!”

“이번 요구를 들어주면 말도 안 되는 걸 계속 요구할 테지. 어림없어.”

“그게 아니에요. 애완 도마뱀 키우게 해 주세요!”

아이들의 요구는 제각각 달라 보이지만 아이들이 원하는 건 하나다. 자신들에게 뭐든 금지시키지 말아 달라는 것. 반드시 핸드폰을 맘껏 하기를, 애완동물을 키우게 해 줄 것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 그럼 아이들이 원하는 건 무엇일까? 아이와 어른은 영원히 서로 대척 지점에 서 있어야 하는 걸까?

부모님의 이혼 소식을 들은 위니는, 엄마 아빠의 위니를 향한 일방적인 행동에 부담을 느낀다. 일주일을 반으로 나눠 엄마 아빠와 각각 따로 보내야 했던 것이다. 위니의 삼촌이 위니를 위해 지어 준 나무 위 집은 그때부터 ‘어떤 어른도 간섭할 수 없는’ 위니만의 작은 나라가 된다. 이 소식을 들은 아홉 명의 친구들은 위니와 뜻을 같이하며 나무 위 집에서 함께 지낼 것을 결심한다.

위니와 아홉 명의 친구들은 과연 그들의 ‘매우 진지한’ 요구 사항을 이뤄내고 나무 위 집에서 무사히 내려올 수 있을까?

 

목요일 아침에만 햇살처럼 환한 표정으로 등교하는 위니!-대체 수요일에 무슨 일이 있는 거니?

호기심 많고 남다른 통찰력을 갖고 있는 열세 살 위니에게 위기가 닥친다.

#위니의 초등학교 졸업 불가 통보-해결책:역사 보고서 제출

#엄마 아빠의 이혼 선언-해결책:?

 

이러한 상황에서 100년도 더 된 옛날, 지금은 없어진 피티지오 공화국이 심은 나무(이 나무는 미국 영토에 있지만 피티지오 공화국 영사관에서 심은 이유로, 미국의 법이 적용되지 않는 치외법권 적용 대상 나무이다)는 위니의 안식처가 된다. 엄마 아빠의 이혼으로 수요일마다 나무 위 집에 올라갈 수밖에 없는 상황은, 전세가 역전되어 위니의 ‘독립적인’ 삶을 위한 계기가 된다. 바깥 날씨와는 아무 상관없이 나무 위 집 속은 언제나 밝고 명랑하다. 위니는 점점 나무 위 집 생활에 적응하고 그곳에서 ‘엄마 아빠 없이’ 나름의 행복을 찾아간다. 하지만 위니의 행복한 수요일이 또다시 엄마 아빠의 일방적인 행동으로 사라질 위기가 찾아오자, 위니는 결국 ‘수요일의 위니 공화국’을 ‘모든 요일에 걸친 위니 공화국’으로 바꿀 것을 선언한다.

아이든 어른이든, 다른 의견을 무시한 채 자기 의견만 정답인 것처럼 굴어서는 아무것도 안 돼!

그렇게 이뤄진 위니 공화국이지만 이 속에서도 역시 의견 차이에서 오는 갈등이 일어난다. 친구들의 갈등 속에서 위니는 또다시 엄마 아빠가 서로 대치하는 모습을 투영한다. 위니는 결국 그 갈등에서 한발 물러설 것을 선언한다. 다른 의견을 무시하고 자기 의견만 정답인 것처럼 굴어서는 아무것도 안 된다는 것을 위니는 알고 있었다. 위니는 엄마 아빠에게서뿐만 아니라 그렇게 믿었던 친구들에게서까지 그런 모습을 보게 되자, 균형 잃은 세탁기처럼 속이 울렁거리는 것 같았다.

이해와 배려, 그리고 행복은 저 멀리 있는 걸까? 모두 함께할 수 있는 행복은 내게 일어날 수 없는 불가능한 것인 걸까? 위니는 그 행복을 과연 찾을 수 있을까?

부모님의 이혼 선언을 계기로 위니는 나무 위 집에서 나오지 않을 것을 선언한다. 위니의 친구들 또한 각자의 요구 사항을 지닌 채, 지상 5미터 나무 위 집에서 지내기로 결심한다. 그렇게 열 명의 아이들은 지금은 없어진 피티지오 공화국이 심은 나무에서 누구의 간섭도 받지 않고 위니를 중심으로 작은 공화국을 세우게 된다.

‘무제한으로 휴대폰 게임하기! 좋아하는 TV프로그램 마음껏 보기! 애완 도마뱀 키우기! 엄마 아빠가 ‘함께’ 내가 있는 나무 위 집에 올라오기!…’ 같은 아이들의 요구 사항은 TV뉴스를 통해 생중계되고, 전 세계 사람들의 관심을 받게 된다.

우여곡절 끝에 나무 위 열 아이들은 하나둘 부모의 품으로 내려오게 되고, 마지막으로 위니만이 남게 된다. 위니의 요구 사항은 바로 ‘엄마 아빠가 ‘함께’ 내가 있는 나무 위 집에 올라오기‘. 하지만 마침내 위니는 다른 아이들과는 달리 자신의 ‘특별한’ 요구가 이뤄지기 힘들다는 사실을 깨닫는데…. 과연 위니의 ‘특별한’ 요구 사항은 이루어질 수 있을까?

 

리사 그래프 지음

리사 그래프는 『재능 도둑과 이상한 손님들』, 『재능 도둑과 수상한 캠프』, 『무한 담력 대결』, 『작은 거인 조지 워싱턴 비숍』 등을 지은 작가이다. 한때 어린이 책 편집자였던 그는 현재 전업 작가이자 맥대니얼 대학의 겸임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뉴욕에서 고양이 헨리와 함께 살고 있다. 작가의 홈페이지는 www.lisagraff.com이다.

강나은 옮김

사람들의 수만큼, 아니 셀 수 없을 만큼이나 다양한 정답들 가운데 또 하나의 고유한 생각과 이야기를, 노래를 매번 기쁘게 전달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옮긴 책으로 『재능 도둑과 수상한 캠프』, 『재능 도둑과 이상한 손님들』, 『마법은 아주 조금이면 돼』, 『슈팅 더 문』, 『착한 가슴』, 『그토록 간절했던 평범함 굿바이』, 『애비의 두 번째 인생』, 『버드』, 『나무 위의 물고기』 등이 있습니다.

 

<수상 내역>

★★★

2017 Scholastic Teacher

선정 50권의 눈에 띄는 여름방학 도서

★★★

2019 Children’s Sequoyah

최종 후보

★★★

2017 A Mighty Girl 선정

최고의 책

★★★

2018-2019 Sunshine State

Young Readers Award 최종 후보

 

<해외 언론 서평>

아이들과 부모들의 대단한 대결이다. 판타지는 아니지만, 아마 모든 아이의 꿈일 것이다. 부모가 이혼하는 과정에서 아이들이 겪는 짜증 나고 곤란한 모든 순간이 우스꽝스럽게 담겨 있다. 아이들은 이해받는 기분과 혼자가 아니라는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신선한 바깥 공기처럼 다가오는 기발하고도 독창적인 작품이다.―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서평

 

주인공인 열두 살 위니는 이혼한 부모 사이의 줄다리기 한가운데에 끼었다. 저자는 위니와 친구들이 ‘함께 쓴 회고록’이란 형식에 이야기를 담았다. 회고록 내용에 덧붙은 포스트잇부터 지도, 메모, 이메일, 만화, 각종 만들기 방법 안내 등등 아이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통해 우정의 힘을 느낄 수 있다.―퍼블리셔스 위클리 서평

 

이 책은 모두가 공감할 만한 주인공의 이야기라 아이들이 사랑할 것이다. 책을 내려놓을 수가 없었다.―타임포키즈 서평

 

이야기 전개는 떠들썩하지만, 그 안에 담긴 지혜는 차분하다. 읽은 후 이야기를 나누기에도 좋고 읽기 자체가 재미있는, 중간중간 삽화가 들어간 매력적인 책이다.―북리스트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