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를 꿈꾸는 곳에 시몬이 있어

  • 지은이: 유지연 글, 김유진 그림

어둠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변화에 앞장선 여성, 시몬 베유

『변화를 꿈꾸는 곳에 시몬이 있어』는 유럽 의회 최초로 여성 의장이 된 시몬 베유를 소개한 책이에요. 시몬이 머물렀던 공간인 니스, 아우슈비츠, 파리 등을 화자로 설정하여 시몬이 경험하고 성취한 일들을 설명해 주지요.

시몬은 프랑스의 아름다운 도시 니스에서 태어나 가족들과 함께 유년기를 행복하게 보냈어요. 하지만 시몬이 10대가 되었을 무렵, 제2차 세계대전이 일어났고 모든 게 바뀌었어요.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시몬은 가족들과 헤어져 폴란드의 아우슈비츠 수용소로 끌려갔고, 그곳에서 끔찍한 일들을 목격했어요.

전쟁의 아픔을 딛고 시몬은 변화를 꿈꿨어요.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공부했지요. 시몬은 판사와 보건부 장관을 거쳐 유럽 의회 최초로 여성 의장이 되었고, 여성과 세계의 안전을 위해 꾸준히 목소리를 냈어요. 지금 우리 곁에 시몬은 없지만, 더 나은 내일을 꿈꿔야 한다는 시몬의 메시지는 남아 있어요.

시몬 베유는 여성을 보호하기 위해 베유 법을 만들었어요

시몬 베유는 여성 해방의 상징인 ‘베유 법’을 만든 사람으로 유명해요. 시몬이 살았던 시대에 프랑스에서는 낙태죄가 있었어요. 그래서 원하지 않는 임신으로 고통받는 여성들이 많이 있었어요. 시몬은 여성의 몸에서 일어난 일은 여성이 직접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1974년에 시몬은 프랑스 보건부 장관이 되어 임신 중단 합법화 법안을 만들었어요. 사람들은 어려운 일에 앞장선 시몬에게 고마운 마음을 담아 이 법안을 ‘베유 법’으로 불렀어요. 여성 인권을 높이기 위해 힘썼던 시몬 덕분에 여성들은 자기 몸과 삶에 선택권을 가지게 되었어요.

시몬 베유는 유럽을 하나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어요

시몬이 10대가 되었을 무렵, 제2차 세계대전이 일어났어요. 독일의 나치는 유대인을 보는 족족 잡아들였어요. 유대인인 시몬도 가족들과 헤어졌어요. 시몬은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강제로 갇혔고, 그곳에서 매일 잔인하고 끔찍한 일들을 목격했어요. 전쟁이 끝나도 아빠와 엄마, 오빠는 영영 볼 수 없게 되었어요. 시몬은 고통스러웠던 이 경험을 잊지 않았어요. 그리고 어떤 이유로도 타인을 괴롭히면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았지요.

1979년에 시몬은 유럽 의회 최초로 여성 의장이 됐어요. 그리고 유럽 곳곳을 돌아다니며 연설했어요. 아우슈비츠에서 일어났던 잔혹한 일을 잊지 말자고, 똑같은 잘못을 반복하지 말자고 주장했지요. 나아가 유럽의 각 나라가 자기 나라의 이익만을 위해 싸우면 안 된다고 말했어요. 모든 나라가 더불어 잘 살아가야 한다고 했지요. 시몬은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꿈꾸었어요.

변화가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시몬 베유가 있어요

시몬은 판사와 보건부 장관, 유럽 의회 의장으로 일하면서 논리적인 연설로 수많은 사람을 설득했어요. 그리고 여성의 기본 권리를 위해 언제나 새로운 방법을 찾았고, 과거의 잘못을 거울로 삼아 하나가 된 세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어요. 환경 문제와 아동 인권 문제 등 여러 분야에 관심을 가졌어요. 시몬이 세상을 떠난 후 프랑스 국민들은 시몬의 업적을 잊지 않기 위해 시몬을 판테온에 안장하자고 청원했어요. 시몬은 프랑스 역사에 이름을 남긴 위인들과 나란히 판테온에 잠들게 되었지요.

지금 시몬은 우리 곁에 없어요. 하지만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했던 시몬의 정신은 우리에게도 이어지고 있어요. 외면하면 안 될 일들이 벌어지는 곳이라면 어디든 시몬이 있어요.

제2차 세계대전의 아픔을 딛고 시몬은 변화를 꿈꿨어요.

시몬은 판사와 보건부 장관을 거쳐 유럽 의회 최초로 여성 의장이 되었고

여성과 세계의 안전을 위해 꾸준히 목소리를 냈어요.

그리고 시몬은 우리에게 말했어요.

“우리 함께 더 나은 내일을 꿈꿔요!”

바위 위로 똑똑 떨어지는 물방울처럼 끈기 있게 노력해 자신의 꿈을 이루어 낸 여성들의 이야기예요. 자신의 삶을 통해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건강한 도전 정신과 새로운 희망을 심어 주는 그들은 아주 오래전부터 우리 곁에 있었어요. 그들의 삶과 그들의 삶에서 울려 퍼지는 외침을 우리는 기억해야만 해요.

 

글쓴이 유지연

고려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문학을 공부했어요. 어릴 땐 속이 시끄러운 아이였어요. 나와 대화하는 마음으로 글을 쓰기 시작했어요. 보이는 모든 것에 보이지 않는 이야기가 숨어 있다고 생각해요. 숨은 이야기를 상상하다 보면 세상에 밉고 싫은 것들이 사라지는 기분이 들어요. 다른 편에서 상상하는 힘은 강하다고 믿으며 글을 써요.

 

그린이 김유진

홍익대학교에서 산업디자인을 공부했어요. 쓰고 그린 책으로 『거북이자리』 『비단 공장의 비밀』 『소방관 고양이 초이』가 있고, 그린 책으로는 『하얀 밤의 고양이』 『오늘 상회』 『바람숲 도서관』 『3월이 방학인 학교』 등이 있어요. 『오늘 상회』로 2022 아시아 어린이 콘텐츠 페스티벌(AFCC) 일러스트레이터 갤러리에 선정되었어요. 책과 그림이 가장 친한 친구였던 어린 시절을 되새기며 어린이에게 기쁨을 주는 책을 만들려고 해요.

 

 

(주) 씨드북 | 대표 남영하 | 사업자등록번호 105-87-82439 | 서울시 종로구 인사로7길 33, 남도빌딩 3층(03149) | 02-739-1666
씨드북ⓒ 2019. All Rights Reserved. : : login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