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거인과 아기

종을 뛰어넘는 돌거인과 아기의 우정

그래픽노블과 동화의 장점을 결합한 힐링 그림책

숲속에 사는 돌거인과 길 잃은 아기의 꿈같은 하룻밤

깊은 숲속에는 커다란 바위가 있어요. 숲에 어둠이 내리면 커다란 바위 뭉치가 천천히 일어나며 돌거인의 하루가 시작돼요. 여느 때처럼 기지개를 켜고 산책에 나서려던 돌거인에게 예상치 못한 일이 생겼어요. 웬 아기가 엉덩이에 매달려 있었거든요! 돌거인은 처음 본 아기를 그냥 지나치려 하지만 작고 여린 생명이 자꾸만 신경 쓰여요. 둘은 어둠이 내린 숲속에서 고요하고 평화로운 하룻밤을 보낼 수 있을까요?

『돌거인과 아기』는 접점이 없던 두 세계가 만날 때, ‘경계’라는 마음의 빗장을 풀고 서로를 대한다면 두 세계의 융화가 얼마나 아름답게 펼쳐지는지 포근한 상상력을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꽃이 된 로봇』으로 인간의 근본적인 외로움, 친구의 의미, 꿈의 소중함을 담백한 글과 그림으로 표현해 많은 독자에게 감동을 전한 김종혁 작가의 신작입니다. 딱딱한 겉모습과 상반된 여리고 다정한 마음, 선입견 없이 상대를 바라보는 아기의 순진무구함 등을 통해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건조한 일상에 따스한 힐링을 경험하게 됩니다.

생김새가 달라도,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상대를 생각하는 마음만 있다면 얼마든지 소통할 수 있어요

돌거인은 해가 지고 숲에 푸르른 어둠이 깔리면 천천히 일어나 하루를 시작합니다. 시원하게 기지개를 켜고 주위를 둘러보고는 좋아하는 산책에 나서지요. 그런데 이게 무슨 일인지 오늘은 엉덩이에 웬 아기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습니다. 그것도 사람 아기가요! 한 손에 올라갈 정도로 작은 아기가 여기서 뭘 하던 걸까요? 천진한 아기는 돌거인을 보고 까르르 웃음을 터뜨립니다.

“넌 내가 무섭지도 않니?”

아기의 웃음소리에 돌거인은 당황하고 말아요. 아마 돌거인은 그동안 자신의 거대한 덩치와 무서운 외모 탓에 지레 겁먹고 도망가는 동물들을 자주 접했을 거예요. 돌거인의 다정한 성격이나 진심은 모른 채 겉모습만으로 판단해 거리를 두는 이웃을 경험하며 돌거인 역시 마음의 문을 닫은 채 살아왔지만, 오늘 처음 만난 사람 아기만은 다른 반응을 보였지요. 선입견 없는 아기의 해맑은 웃음소리와 함께 돌거인이 세상을 향해 세워 둔 벽에 균열이 일어나기 시작합니다.

‘사람 아기는 자기가 알아서 돌아가겠지.’

돌거인은 아기를 내려놓고 마저 산책하려 하지만 아기가 울자 쉽게 자리를 뜨지 못합니다. 바닥이 너무 딱딱해서 우는 걸까 싶어 잎사귀들을 모아 바닥을 푹신하게 만들어 주고, 쉬익거리며 몰려든 뱀을 물리치는가 하면, 배고픈가 싶어 빨간 열매를 건네기도 합니다. 나뭇잎을 엮어 기저귀를 갈아 주기도 하지요. 아기를 관찰하며 지금 무엇이 필요할까 고민하고, 또 행동에 옮기는 돌거인의 투박한 다정함이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합니다.

낯설고 연약한 인물을 대하는 돌거인의 모습은 새로운 친구나 반려동물을 대하는 ‘나’에 대입할 수 있습니다. 이는 서로 생김새가 다르고 말이 통하지 않아도, 상대를 관찰하며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마음만 있다면 얼마든지 소통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그 소통의 바탕에는 상대가 무탈하길 바라는 다정한 마음이 전제로 깔린 건 말할 것도 없고요.

 

푸른 어둠 속에서 펼쳐지는 어른들은 모를 상상의 세계

여러 우여곡절 끝에 돌거인은 드디어 아기를 두고 떠나려 합니다. 걱정스러운 마음에 자꾸 뒤돌아봐도 그 자리에 있던 아기가 세 번째로 뒤돌아봤을 때, 그새 사라지고 맙니다. 혼비백산한 돌거인은 숲속 동물들과 함께 아기를 찾기 시작해요. 그 짧은 시간 동안 돌거인은 아기에게 무척 정이 들어 버렸어요. 다행히도 아기는 물장난을 치다 무사히 발견되지요. 안심한 돌거인이 아기를 품에 안자, 아기는 돌거인의 손가락을 잡고 물에서 주운 붉은색 나뭇잎을 붙여 줍니다. 푸른 밤 배경, 회색빛 돌과 대조되는 이 붉은색 나뭇잎은 비록 말하지 못하는 아기이지만 돌거인의 배려가 그대로 아기에게 전해졌음을, 그리고 새롭게 시작된 우정의 상징임을 알려주며 가슴 찡한 감동을 전합니다.

날이 밝아오면서 아기를 찾는 어른들의 소리가 저 멀리서 들려옵니다. 돌거인은 아기가 여기 함께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려줄까요? 아기는 훗날 이 하룻밤을 어떻게 기억할까요? 그래픽노블과 동화의 장점을 결합한 『돌거인과 아기』를 통해 상상력을 무럭무럭 키우고, 외로운 마음에 온기를 불어넣어 보세요.

해가 져서 숲이 살짝 어두워지면, 한데 뭉쳐 있던 바위 뭉치가 천천히 일어나며 돌거인의 하루가 시작돼요. 그런데 평범한 돌거인의 일상에 웬 아기가 등장해요. 엉덩이에 아기가 매달려 있던 거예요! 돌거인은 자신을 향해 웃는 아기를 보고 당황합니다. 애써 외면하려 하지만, 자꾸만 아기가 신경 쓰여요. 그렇게 돌거인과 아기는 꿈같은 하룻밤을 보내게 됩니다.

지음 김종혁

‘조녘’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하는 만화가이자 동화 작가입니다. 만화경에서 웹툰 ‘유진의 환상특급열차’를 연재했으며, 쓰고 그린 책으로는 『꽃이 된 로봇』이 있습니다.

(주) 씨드북 | 대표 남영하 | 사업자등록번호 105-87-82439 |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7길 33, 남도빌딩 3층(03149) | 02-739-1666
씨드북ⓒ 2019. All Rights Reserved. : : login : :